일본어 ある와 いる는 어떤 차이? 정확히 구별하기!


일본어 ある와 いる는 어떤 차이?


'생선이 있다'에서는 ある일까? いる일까?


기본


일본어 학습자라면 누구에게나 익숙하고 매일 접할 수 밖에 없는 ある(在る, 有る)いる(居る).

문장의 마지막에서 종결을 나타내는 표현으로 쓰이는 ある와 いる의 쓰임새를 확실히 알아보자!


  1. 本が(ある/いる) 책이 있다.
  2. 犬が(ある/いる) 개가 있다.


위의 1, 2번 문장에서는 각각 ある와 いる 중 어떤 표현이 쓰일까?


생명이 없는 것(물건에 해당) ☞ ある

생명이 있는 것(사람을 비롯한 생명체에 해당) ☞ いる


기본적으로 위의 박스와 같이 통용되기 때문에 1번의 정답은 ある, 2번의 정답은 いる가 될 것이다.

박스 안의 논리를 이용하면 る와 いる 구분의 90%는 끝난 거나 다름없다.


점검


家がいる (X)

家がある (O) → 집은 무생물이기 때문에 당연히 ある가 쓰인다.


人がある (X)

人がいる (O) → 사람은 생물이기 때문에 당연히 いる가 쓰인다.


응용



여기서 알쏭달쏭한 10%를 채워보자!


꽃과 나무를 비롯한 식물은 ある? いる?

물고기는 ある? いる?

물고기도 요리를 위한 죽은 물고기와 강가를 헤엄치는 살아 있는 물고기가 있을텐데...


  1. 花が(ある/いる)。 꽃이 있다.
  2. 板の上に魚が(ある/いる)。 도마 위에 물고기가 있다.
  3. 川に魚が(ある/いる)。 강에 물고기가 있다.


'꽃은 생명체니까 いる, 물고기도 생명체니까 いる구나!'


いる와 ある에 대한 개념이 확실히 잡혀 있지 않으면 위와 같은 실수를 범하기 쉽다.


いる는 생명체 + '스스로 걸을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YES라는 답이 나오는 것에만 쓸 수 있다.

꽃과 나무는 스스로 걸을 수 없기 때문에 생명체여도 ある가 쓰이는 것이다.

물고기도 도마위에 있는 죽은 생선은 이미 생명이 꺼진 것이기 때문에 ある가 쓰이고 강에서 헤엄치는 물고기는 생명이 붙어 있기 때문에 いる가 쓰인다.



이런 글은 어떠세요?

일본어 공부법, 일본어 단어와 어휘에 대한 이해를 선행하자!

일본 엔화 환전, 일본 화폐 단위부터 알고 하자!

후지산은 3776m, 나머지 일본의 산은? <일본산 높이 TOP10>




댓글(7)

  • 2019.07.25 07:19 신고

    예전에 익혔던게 조금씩 기억이 납니다..ㅎ

  • 2019.07.25 07:58 신고

    일본어에도 헷갈리는 용어들이 많은가 봅니다
    어느나라 말이나 마찬가지겠지요?.. ^^

    • 2019.07.25 12:21 신고

      네... 아마 그런 것 같아요 ㅠㅠ 헷갈리는게 정말 무지 많더라구요...

  • 2019.07.25 15:12 신고

    ㅎㅎ 유익한 포스팅 감사합니다.. 저는 일본 여행 갔다온 포스팅에
    악플만 엄청 달리고 있는데.. 예외 표현으로 (물건) + いる?도
    자주 쓰이는 회화체 인데 '그 물건 필요 해?'도 자주 쓰이는 표현이에요!

    • 2019.07.25 15:33 신고

      도움이 되셨다니 제가 더 기쁩니다 :)
      아! 말씀해주신 것처럼 무생물 + いる, 생물 + ある를 쓰는 경우도 있지만...ㅋㅋㅋ 너무 헷갈리실까봐.... 다룰 수 있으면 다음에 다루어볼게요! 그 경우는 要る로 쓰이려나요?

  • サンキューで
    2021.08.28 13:05

    가무사하무네다

Designed by JB FACTORY